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
 
중앙회자료실서울인천대전대구울산부산광주강원경기충북충남경북경남전북전남제주
해외 전우회
회 원 방
자유게시판
호국단체행사
후유의증게지판
사진/음악/영상
전우를 찾습니다
향군소식/사진
그때 그사진
지부전체
참전유공자검색
계산기

지하철 노선도
국가유공자정상화     IT포럼

참전명예
선양위원회

단체행사순서

이제야우리국가유공자 은참전유공자

작성자 긍께
작성일 2012-02-28 (화) 18:36
추천: 0  조회: 877  
Re..전교조가 간과하고 있는게 있다
중국의 77학번을 아는가?  
1977년 여름 최고지도자로 복권된 등소평은
 “중국에 가장 절박한 것은 교육”이라며 40명의 교육전문가와 5일간 합숙토론을
벌였다.
그가 직접 주재한 이 회의에서 12년 만에 우리의 대입수능인 가오카오(高考)의
부활이 결정됐다.
그해 입학한 대학 새내기가 중국의 77학번이다.
※ 간과(看過} : 예사로이 보고 넘김 [ overlooking ]

문화혁명 10년간 중국 대학에는 입시가 없었다.
마오쩌둥(毛澤東·)은 “학교는 혁명가를 양성해야 한다”는 교시를 내렸다.
출신성분을 따지는 추천제를 통해 노동자·농민·군인들이 무더기로 들어왔다.
대부분 배울 자세도 아니고, 공부를 외면했다.
돌아다니며 정치 투쟁에만 골몰했다.
 
여기에 덩야오핑(등소평)이 종지부를 찍은 것이다.
그는 마오쩌둥 선집을 찍던 종이와 윤전기로 가오카오 시험지를 인쇄했다.
불과 6개월 뒤 전국 각지에 하방(下放)됐던 570만명의 인재들이 이 시험을
보았다.
당시 경쟁률은 무려 24:1을 기록했다.

중국의 77학번은 제대로 교육받은 첫 세대다.
해박한 지식과 전문성을 갖춘 집단으로 성장했다.
이제 이들이 중국을 이끌고 세계를 뒤흔드는 세상이 됐다.
차세대 지도자인 리커창(李克强·이극강) 부총리,
세계적 영화감독인 장이머우(張藝謀·장예모),
노벨 평화상을 받은 류 샤오보(劉曉波·류효파) 등이 대표주자다.

리 부총리는 집단농장에서 3년간 농사짓다 베이징대에 합격했고,
국민당 장교 출신의 아버지를 둔 장 감독은 온갖 박해를 받다 27살 늦깎이로
베이징영화 학교에 들어갔다.

지금 중국의 교육 현장은 어떨까.
한마디로 경쟁 그 자체다. 중·고부터 입시가 있다.
명문학교인 중점학교의 입시 경쟁은 살인적이다.
우월반 편성은 기본이다.
올림피아드준비반에, 수시대비반까지 있다.
거의 의무적으로 밤 11시까지 야간자율 학습을 한다.
머리와 교복은 따로 규정이 없다.
스스로 알아서 공부에 지장이 없도록 남학생은 빡빡머리, 여학생은 단발머리를
한다.
교복? 안 입는 게 아니라 아예 없다.
대신 우리의 체육복이 교복이다.
중국 교사들은 우리의 ‘교총 대(對) 전교조’와 달리 일반교사-고급교사-특급
교사로 나누어진다.
매학기 교장·학생·학부모에게 칼 같이 종합평가를 받고, 잘못하면 학기 중간에
담임에서 쫓겨난다.
자신이 맡은 반의 대학 진학률, 가오카오 성적에 따라 연봉도 천차만별이다.
이들은 승진을 위해 자기계발에 목을 맨다.
특급교사로 승진하면 정년이 5년 연장되고 대학교수 이상의 대접을 받기 때문이다.
대신 매년 일류 학술지에 3편 이상의 논문을 실어야 한다.

이런 중국 교육이 세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서 상하이가 1등을 차지한 것이다.
읽기·수학·과학에서 골고루 압도적 점수차를 보였다.

왜 우리 진보 교육감들은 입만 열면 “핀란드를 보라”고 하는지 궁금하다.
핀란드는 PISA에서 우리보다 한참 밑이다.
오히려 진정한 경쟁 상대는 중국·홍콩·대만이다.
진보 교육감들은 자신의 이념에 따라 핀란드의 좋은 면만 부각시키고 무섭게
부상한 중국은 애써 외면하는 것은 아닌가.

교육은 한 세대 뒤의 국력을 가늠하는 지표다.
우리 아이들의 경쟁 상대는 ‘여기’에 있는 게 아니라, ‘지금’ 에 있다.
같은 학교 짝꿍이 아니라, 전 세계 또래 아이들과 어깨를 겨뤄야 한다.
한국은 사람 하나로 경제기적을 이뤘고, 앞으로도 믿을 건 사람밖에 없는
나라다.
머리를 길러 머리가 좋아진다면 조선시대로 돌아가고,
교복을 없애야 성적이 오른다면 알몸의 구석기시대로 달려갈 수 있는 게
한국의 학부모들이다.

중국 77학번의 화려한 비상을 보면서 덩의 혜안(慧眼)에 다시 한번 무릎을 친다.
우리 진보 교육감들의 어설픈 실험이 나중에 우리의 가슴을 치지는 말아야 할
텐데….
왠지 불안하다.

[이철호의 시시각각]에서 펌
 
.
현재 교육현장에서 일어나는 무질서,무절제,무통제가 학생들의 인권존중인양 떠드는
전교조와 진보교육감들이 새겨 들어야 하겠다.
 
케이 팝의 가수들, 일류 발레리나, 스케이트 선수,골프 선수, 축구, ,탁구,양궁, 수영
선수들이 배우던 학창시절에 그들의 인권을 존중하며 가르쳤다면 그 들의 오늘이
가능했겠는가?
하향평준화를 하면서 경쟁체제를 무너트려 모두가 바보되자는 건 아닐테지만 왠지
불안해 진다. 
세계는 무섭게 변하고 있는데

이름아이콘 레인저
2012-02-29 00:47
.
-☆-  狗 屁  - ☆ -
.
긍께 하향평준화를 하면서 경쟁체제를 무너트려 모두가 바보되자.
후보자 매수해서 교육감 된 자도 "OK"
꼼수써서 자신과 아들 군대 기피시킨 자도 "OK" 라고 그래서
참전 전우들이 불의에 대해 질책을 하면 불에 데인 듯 달라붙어
악플을 달으셨구나...
영혼이 참으로 탁하다하겠다...
2/29 12:0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단체 로고와 모자(시안) 9 vwm 2012-01-25 3383
새로운 마크 시안 20 vwm 2012-01-17 3088
국가유공자 명칭의 고유한 의미 24+1 vwm 2011-04-26 8877
2487 민주당은 간첩당 지금 즉시 국회로 복귀하라 한라산 2013-09-19 846
2486 건강이 인생의 최고 제산 김 동 춘 2013-06-20 797
2485 홈페이지 오류로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관리자 2012-10-16 746
2484 중국체류 탈북자 강제북송 규탄대회 개최 화곡 2012-02-29 894
2483 제안 하나 합니다. 2+2 풀씨 2012-02-28 2273
2482 전교조의 실체 1 좋은생각 2012-02-27 977
2481    Re..레인저님=>곽노현이 위대한 교육자라고요 ? 2 긍께 2012-02-29 1050
2480    Re..전교조가 간과하고 있는게 있다 1+1 긍께 2012-02-28 877
2479 국가유공자 미망인, 사실혼아니면 보훈급여줘야 1 김선주 2012-02-27 1435
2478 국가유공자는 인터넷전화 '반값 요금' 3 김선주 2012-02-27 3831
2477    Re..참전 고엽제 전우들을 농락하는 보훈처의 답변입니다 손문호 2012-02-27 3427
2476 [보훈처] 2012년 대상자별 보훈제도~ 김선주 2012-02-27 2982
2475 참전유공자 미망인 복지수당 지급~ 3+1 김선주 2012-02-26 3435
12345678910,,,156

웹무실-1

웹무실-2



Copyright 2005 www.vwm.co.kr (vwm44@naver.com)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 ◆HP 010-8790-7549 전체보기


  blog
 신규home
 E-book
포털검색